시사 > 전체기사

국힘 영남권 현역 3명 경선탈락…5선 김영선은 컷오프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이 2일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경선 지역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4·10 총선 경선에서 영남권 현역 3명이 탈락했다. 당내 최다선 중 한 명인 김영선 의원은 컷오프(공천 배제) 됐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2일 여의도 당사에서 이같은 경선 및 공천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서지영(부산 동래) 전 중앙당 총무국장, 도태우(대구 중·남구) 변호사, 이상휘(경북 포항남·울릉) 전 대통령실 춘추관장은 2차 경선에서 승리했다. 이들은 앞선 1차 경선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양자 대결로 다시 경선을 치른 끝에 공천을 받았다.

5선 김영선 의원은 당초 경남 창원의창에 공천을 신청했다가 김해갑 출마 의사를 밝혔으나, 이날 발표된 두 지역구의 경선 대상자 명단에서 빠지면서 컷오프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 창원의창은 김종양 전 경남경찰청장과 배철순 전 대통령실 행정관의 양자 대결로 경선을 치른다.

경기 고양정은 김현아 전 의원의 단수공천 취소가 확정됐다. 대신 3선 의원을 지낸 김용태 전 의원이 우선추천(전략공천)을 받았다.

경북 영주·영양·봉화는 임종득 전 대통령실 국가안보실 2차장이 단수공천을 받았다.

이밖에 경기 평택에선 한무경 비례대표 의원(갑)과 당 정책위의장인 유의동 의원(병)이 단수공천됐다. 강원 속초·인제·고성·양양은 당 원내수석부대표인 이양수 의원이 단수공천을 받았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