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쌀보단 고기가 좋아…지난해 1인당 육류 소비량 60㎏↑

삼겹살. 국민일보 DB

돼지·소·닭고기 등 3대 육류 소비량이 지난해 1인당 60㎏을 넘어섰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인당 육류 소비량은 2022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쌀 소비량보다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육류 중에선 돼지고기가, 돼지고기 부위 중에선 삼겹살의 선호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2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민 1인당 3대 육류 소비량 추정치는 60.6㎏로 집계됐다. 59.8㎏으로 추정했던 2022년 대비 1.3% 증가한 수준이다.

지난해 1인당 쌀 소비량은 56.4㎏으로 육류 소비량에 미치지 못했다. 또 56.7㎏을 기록한 2022년보다 소폭 감소했다.

연구원은 1인당 3대 육류 소비량이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2028년 61.4㎏, 2033년에는 65.4㎏까지 소비량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육류 중 가장 선호도가 높은 건 돼지고기였다. 돼지고기는 지난해 1인당 육류 소비량의 절반가량인 30.1㎏을 차지했다. 닭고기(15.7㎏)와 소고기(14.8㎏)가 뒤를 이었다.

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돼지고기 부위 중에선 삽겹살(62.3%)의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목심은 21.3%, 갈비 9.5%, 앞·뒷다리살은 3.6%의 선호도를 보였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