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밸류업 기대 효과” 2월 코스피 상승률, G20 주요 지수 중 8위


한국 증시의 수익률이 지난달 G20 주요 지수 상승률 상위권을 기록했다. 정부 주도의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도입을 앞두고 기대감이 높아지며 외국인 매수세가 불붙은 결과다.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G20의 주요 지수 종가를 지난 1월 말과 비교한 결과 코스피는 5.82% 상승해 24개 지수 가운데 8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코스닥은 7.97% 올라 중국 상해종합지수(8.13%)를 제외하면 가장 큰 상승 폭이다.

이는 1월 코스피와 코스닥이 각각 5.96%, 7.77% 하락해 꼴찌 수준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이번에는 모두 순위가 크게 오른 것이다.

일본 닛케이225 평균주가(닛케이지수)는 7.94% 상승해 코스닥에 이어 3위였다. 1월에도 8% 이상 올랐던 닛케이지수는 상승세를 지속했다. 지난달 22일에는 ‘거품 경제’ 시절 세운 종전 사상 최고가를 34년 여만에 경신하기도 했다.

사우디아라비아(6.91%), 중국 선전종합지수(6.90%), 터키(6.66%), 이탈리아(6.09%) 등도 큰 폭으로 상승했다. 미국의 나스닥지수( 5.17%)와 EU 유로스톡스50(5.06%) 등도 높은 수익률을 보였다.

지난달 국내 증시의 강세는 정부가 내놓은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 덕분으로 풀이된다. 특히 주주환원에 대한 요구가 높았던 외국인이 주가순자산비율(PBR)이 낮은 종목들을 집중적으로 사들이면서 지수를 견인했다.

지난달 외국인의 순매수 상위 장바구니에는 현대차(1조6567억원), 기아(4485억원), 삼성생명(1921억원), 하나금융지주(1902억원), KT(1525억원), KB금융(1518억원) 등 대표적인 저PBR 종목들이 담겼다.

외국인은 지난 26일 밸류업 지원방안 발표 이후에도 매수 기조에서 크게 벗어나지 있지 않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달 코스피에서 7조8086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월별 순매수액 기준 역대 최대치다.

김준희 기자 zuni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