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아파트 3층 불, 연기가 6층 모자 덮쳤다…“60대母 숨져”

국민일보DB

경기도 포천시 한 아파트에서 원인 미상의 화재로 이웃 주민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전날인 지난달 29일 오후 7시31분쯤 포천시 소흘읍의 한 아파트 3층에서 불이 났다. 불은 아파트 내부 42㎡와 가재도구를 모두 태워 1억2000만원 상당(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를 낸 뒤 약 20분 만인 오후 7시50분쯤 진화됐다.

이 불로 6층에 거주하는 60대 여성이 숨지고 30대 남성이 다쳤다. 이들은 모자 관계로, 30대 아들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당국은 이들 모자가 계단을 통해 위층으로 올라온 연기를 피하지 못해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불이 난 3층에는 화재 당시 아무도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불이 난 아파트는 6층짜리 1동으로 이뤄져 있다. 다른 층 거주 주민 10여명은 긴급 대피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화재 원인과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