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국민의힘, 김건 전 한반도본부장 영입…현직 본부장의 정치권 직행에 “부적절” 비판

북핵 수석대표 역할 차관급 자리
비례정당 후보 거론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인재 영입 환영식에서 인재로 영입된 김건 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29일 정부의 북핵협상 수석대표를 겸하는 김건 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차관급)을 4·10 총선 인재로 영입했다. 북핵 대응을 총괄하는 현직 고위 외교관이 정치권으로 직행한 건 매우 이례적인 데다 업무 공백이 불가피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국민의힘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김 전 본부장과 김윤식 전 경기 시흥시장, 박수민 아이넥스 메디컬 AI 스타트업 대표, 구홍모 전 육군 참모차장 등 영입 인사 환영식을 열었다. 김 전 본부장은 최근 외교부에 사의를 표명했고 이날 자정 의원면직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은 그를 비례 위성정당(국민의미래)의 외교안보 분야 비례대표 후보로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1989년 외무고시 23기로 입부한 김 전 본부장은 북미국 심의관, 북핵외교기획단장, 주영국 대사 등을 지냈다. 윤석열정부 출범 직후인 2022년 5월부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맡았다.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북핵 대응을 총괄하는 정부의 수석대표로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 주변국과 북한 문제 관련 교섭을 담당한다. 그간 본부장 출신의 전직 외교관들이 외교안보 전문가로 정당에 영입되는 일은 종종 있었지만 현직 본부장이 사표를 내고 곧바로 자리를 옮긴 건 이번이 처음이다. 현직 외교관의 정치권행은 2004년 주제네바 대사를 지내고 외교안보연구원 연구위원으로 있다가 열린우리당 비례대표로 간 정의용 전 외교부 장관 정도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당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왜 부적절한가”라며 “이성윤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처럼 검사가 현직 신분을 유지하고 넘어오는 건 문제가 될 수 있지만 북한이 우리 선거에서 큰 이해관계가 있는 것은 아니지 않나”라고 말했다.

후임 본부장이 임명될 때까지 북핵 수석대표는 차석대표인 북핵외교기획단장이 대신한다. 외교부 관계자는 “후임 인선이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작업하고 있다”며 “1차관이 본부장을 역임했기 때문에 북핵 문제 전반에 대해선 업무 차질이 없도록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이현 권중혁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