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불법정치자금·사전선거운동 주장에 혼돈 휩싸인 국힘 김포갑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국민의힘 경기 김포시갑 경선을 앞둔 상황에서 한 예비후보 측이 과거 불법정치자금을 수수하고 사전선거운동을 했다는 신고가 선거관리위원회에 접수돼 격렬한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해당 예비후보 측은 이를 정치공작으로 규정하고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한 언론들이 유권자 혼란을 초래했다며 허위사실유포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국민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지난 20일 김포 지역 총선에 출마한 국민의힘 A예비후보 측이 정치자금법을 위반했다는 내용의 신고서가 김포시선거관리위원회에 접수됐다.

국민의힘 당원인 신고자는 신고서를 통해 A예비후보 측이 지난해 10월쯤 경기북부 지역에서 진행한 당원 단합행사에서 후원금의 일환으로 100만원권 수표 3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또 당원 단합행사에는 일반인들도 참석해 음식과 술을 제공받았다는 등의 사전선거운동 의혹도 제기했다.

같은 해 12월에 열린 A예비후보 출판기념회에서도 책 구매 명목으로 A예비후보 측 계좌로 현금 100만원을 입금했지만 책을 받지 못했다고 신고했다.

신고자는 “전달한 후원금이 공식 후원금으로 회계처리가 되지 않을 경우 나중에 처벌받을 수 있다는 지인의 조언에 따라 국민의힘 중앙당에 이를 해결해 달라는 진정서를 보냈는데, 나를 무고죄로 문제시할 수 있다는 중앙당 관계자의 얘기를 전해듣고 자진해서 선관위에 신고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A예비후보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악의적인 투서에 대해서는 국민의힘 클린선거지원단으로부터 각하 판정을 받은 사안인 만큼 의도적으로 후보자 비방을 목적으로 한 허위사실 유포는 신원을 파악해 선처 없이 고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선관위 신고와 관련해 언론들이 보도를 시작하자 A예비후보 측은 정치공작 및 허위 왜곡 보도라며 해당 내용을 보도한 언론들을 고소했다고 밝혔. 다만 제보자의 경우 신원이 불확실해 법적 조치를 잠시 보류했다고 후보 측은 부연했다.

A예비후보는 “나와 아무런 연결고리 없이 무관한 사안으로 처음부터 전부 거짓말이고 일방적 주장일 뿐이다”라며 “이미 당무감사실에 소명을 다했고 공천관리위원회 클린선거지원단에서도 나의 억울함을 인정해 각하 처리했는데 나를 컷오프시키려던 시도가 불발되니 선관위로 찾아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사전선거운동 건에 대해 A예비후보는 “그런 말이 안 나오게 하려고 일부러 멀리 떨어진 장소를 잡았고 당원들도 회비를 내고 참여했다”며 “누군가 몰래 밥이나 공짜로 먹자고 끼어든다면 그런 것까지 어떻게 제어를 하겠느냐”고 일축했다.

이에 대해 선관위 관계자는 “신고가 접수돼 다양한 참고인을 조사하고 있다”며 “A예비후보는 조사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김포=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