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출근 길에 ‘주유소 대형 화재’ 막은 소방관

신정훈 부여소방서 소방장. 충남소방본부 제공

출근 중이던 소방관이 주유소에서 발생한 화재를 신속하게 진압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9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부여소방서 신정훈 소방장은 지난달 18일 오전 6시쯤 출근길에 충남 논산의 한 주유소 입구에서 화물차에 불이난 것을 목격했다. 당시 화물차 운전자는 운행 중이던 차량 타이어에 불이 붙자 정차해 주유소 사장과 함께 불을 끄는 중이었다.

신 소방장은 소화기로 진압을 시도했지만 불이 쉽사리 꺼지지 않자 주유소 직원과 함께 불타는 타이어를 화물차에서 분리했다. 이후 소방대가 현장에 도착해 완전히 진화한 것을 확인한 뒤 자리를 떠났다.

주유소 사장은 “소화기를 사용해도 불이 꺼지지 않아 경황이 없던 중에 소방관이 차분하게 진화를 도와줘 더 큰 화재를 막을 수 있었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신 소방장은 2018년 논산의 한 찜질방에서 화재경보기가 울리자 옥내소화전을 이용해 큰불로 번질 뻔한 사고를 막은 적도 있다. 신 소방장은 “불이 쉽게 꺼지지 않는 위험한 상황에서 불을 끄는 데 도와주신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논산=김성준 기자 ks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