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선거의 해, 가짜뉴스 신속 모니터링”… 尹, 저커버그에 당부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와 비공개 접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와 만나 한국 기업과의 활발한 협업을 당부했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 대통령이 저커버그 CEO와 30분 동안 접견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이날 회동에서 AI 디지털 생태계 조성을 위한 비전, 메타와 한국 기업 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으며 신뢰할 수 있는 디지털 사회 구현을 위한 글로벌 플랫폼으로서 메타가 적극적으로 역할 할 필요성에 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저커버그 CEO에게 “최근 AI 기술이 데이터 센터, 자율주행차, 사물인터넷 등 다양한 분야로 적용이 확대되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AI 경쟁이 본격화되고, 특히 글로벌 빅테크를 중심으로 AI 반도체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다”며 “AI 시스템에 필수적인 메모리(반도체 부분)에서 한국 기업이 세계 1·2위를 차지하는 등 세계 최고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하며 한국 기업들과의 긴밀한 협업을 강조했다.

아울러 한미 양국 정부 간 긴밀한 공급망 협력체계가 구축된 만큼 필요하다면 정부 차원에서도 양국 기업 간 협력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전 세계 소비자로부터 높은 기술력과 품질을 인정받는 스마트 가전, 웨어러블 디바이스, 스마트카 등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보유한 대한민국이야말로 메타의 AI가 적용될 수 있는 훌륭한 플랫폼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AI를 악용한 조작·선동을 막기 위한 메타 측의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늘어나고 있는 AI를 악용한 가짜뉴스와 허위 선동 조작은 자유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심각한 문제”라며 “올해는 전 세계 여러 국가에서 선거가 있는 만큼 메타와 같은 빅테크 플랫폼 기업들이 가짜뉴스와 각종 기만행위를 신속하게 모니터링하고 조치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저커버그 CEO는 “메타의 경우 선거에 대한 부정행위를 막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한국 선거관리위원회를 포함해 다른 나라 정부들과 가짜정보 유포를 제어하기 위한 협업이 광범위하게 이뤄질 수 있다고 답했다.

저커버그 CEO는 지난 27일부터 사흘 일정으로 방한 중이다. 약 9년 4개월 만에 한국을 찾은 그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조주완 LG전자 대표이사 사장, AI·혼합현실(XR) 스타트업 대표 및 개발자 등 국내 기업인들과 잇달아 회동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