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창원시 2연속 드론 전국 공모 선정...드론 실증도시 구축 박차

드론으로 촬영한 창원시청 전경. 창원시 제공

경남 창원시가 2년 연속으로 드론 관련 전국 공모에 선정돼 드론 실증도시 구축사업을 통해 수요자 중심 드론 일상화 도시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창원시는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드론 실증도시 구축사업에 경남도에서 유일하게 지난해와 올해 2년 연속 선정돼 지금까지 국비 12억원을 확보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업은 지역 특성에 맞는 드론 활용 모델을 발굴해 제안하고 서비스를 실증하는 것으로 올해 전국에서 36개 지방자치단체가 지원해 최종 17개 지방자치단체가 선정됐다.

오는 11월29일까지 ‘창원시 드론으로 높고 넓게, 수요자 중심의 드론 일상화 도시’구축을 목표로 대원레포츠 공원과 북면 수변생태공원, 만날재공원을 배달 거점으로 편의 물품을 배송하는 드론 비행경로를 구축한다.

시는 드론 실증도시 사업 종료 후에도 드론 배송 서비스 사업 추진을 위해 자체 예산을 확보해 수요자 중심의 드론 일상화 도시 구축에 박차를 가한다.

또 지난 2021년 ‘드론 특별자유화구역 지정 공모사업’ 선정으로 북면수변생태공원 인근 낙동강 하류와 마산만 등 2곳에서 자체 예산을 투입해 실증사업 추진을 병행하고 있다.

이번 드론 실증도시 구축사업 선정으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되며 미래 신산업인 AAM(미래 항공 교통) 산업까지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다.

홍남표 창원시장은 “드론 실증도시 구축사업 2년 연속 선정으로 드론 배송 실증을 뛰어넘어 드론 배송이 실용화 상용화돼 수요자(시민) 중심의 드론 일상화 도시를 구축, 스마트한 창원시가 될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