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그루가 밑동만 남았다… 황당한 포도나무 절도 사건

대전 농장 2곳서 포도나무 100그루 밑동만 남은 채 잘려
범행 시기 불명확·주변 CCTV도 없어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자료=충청북도

대전 지역 농장에서 포도나무가 밑동만 남은 채 잘려 나간 사건이 연이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대전유성경찰서는 농장주 2명의 신고를 받고 포도나무 100그루를 베어 달아난 절도범을 추적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유성구 반석동 외곽의 한 포도나무밭 농장주 A씨는 지난 14일 “누군가 포도나무를 훔쳐 갔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지난 4일 밭에 갔다가 포도나무 50그루가 잘려 나가 밑동만 남은 것을 발견했다. 그는 고민하다가 열흘이 지난 뒤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21일 유성구 안산동의 한 포도밭에서도 포도나무 50그루가 밑동만 남은 상태로 발견됐다.

경찰은 농사철이 아닌 시기 농장주 발길이 뜸해진 틈을 노리고 범행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다만 농장이 외곽에 위치해 있고, 범행 시기조차 명확하지 않아 용의자 특정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범인은 특히 포도나무 밑동을 남긴 채 베어갔는데, 이 같은 경우 옮겨 심어도 포도나무 뿌리가 다시 나지 않기 때문에 가져가 키울 수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범행 동기를 파악하는 데도 애를 먹고 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발생지가 외진 곳이라 CCTV도 없는 상황”이라며 “최선을 다해서 수사해 추가 피해를 막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종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