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엔 거스름돈, 100원이었다”… 日 ‘동전사기’ 주의보

“100엔 대신 100원 받았다” 경험담 확산
“외형 비슷하게 생겨 주의해야” 경고
과거에도 500원-500엔 바꿔치기 유행

일본 1000엔권 지폐 위에 일본 100엔짜리 동전(오른쪽)과 한국 100원짜리 동전(왼쪽)이 놓여있다. 트위터 캡처

일본에서 물건을 구입한 뒤 거스름돈으로 100엔 대신 100원짜리 동전을 받았다는 경험담이 확산하고 있다. 두 동전은 외형이 유사해 얼핏 보면 착각하기 쉽다.

27일 소셜미디어(SNS) 등에 따르면 다수 일본 거주자들이 일본의 100엔짜리 주화 대신 한국 100원 주화를 거스름돈으로 받았다는 피해 사례를 공유하고 있다.

한 일본 네티즌은 트위터에 “거스름돈을 받았을 때 뭔가 이상하다고는 생각했는데 나중에 자시히 보니 한글이 써진 동전이 섞여 있었다”며 “한국의 100원은 가치가 얼마나 되나. 화가 난다”고 적었다.

이에 다른 네티즌은 “100원은 대략 10엔 정도의 가치를 지닌다”며 “500원짜리 동전도 500엔 동전으로 속이는 식으로 유통되고 있다고 들었다”고 답했다. 이날 기준 100엔의 가치는 884원 정도다.

100원과 100엔 동전을 섞어서 거스름돈을 주는 것이 고의에 인한 ‘꼼수’일 수 있다는 의혹도 나왔다. 한 일본 네티즌은 “500원과 500엔 동전은 크기가 거의 같아서 착각하기 쉬울 수 있지만 100원과 100엔 동전은 크기 차이가 있다”며 “그걸 건넸다는 건 일부러 그런 것일 수 있다. 혹은 손님에게 속아서 받은 100원짜리 동전을 다른 손님에게 슬쩍 건넨 게 아니겠나”고 말했다.

과거 1990년대에는 500엔과 500원 동전의 크기·재질이 비슷하다는 점을 악용해 일본에서 사기를 치는 수법이 유행하기도 했다. 주로 두 동전을 구분하지 못하는 무인 자판기 등에서 피해가 많이 발생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