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李 위증교사’ 공범 “이재명의 꼬리 자르기, 모멸감·배신감 느껴”

前성남시장 비서 김진성씨 법정 진술
“유력 정치인 부탁이라 중압감”
‘최선 다하고 올게요’ 과거 재판 전 정진상에 문자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6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인천시당에서 열린 인천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재판에서 위증했다고 자백한 김진성씨가 이 대표의 위증교사 혐의 부인 모습을 보며 모멸감과 인간적인 배신감을 느꼈다고 증언했다.

고(故) 김병량 전 성남시장의 수행비서였던 김씨는 2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재판장 김동현) 심리로 열린 자신의 피고인 신문에서 이 대표의 부탁으로 위증을 하게 됐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이같이 진술했다. 김씨는 이 대표의 위증교사 혐의 공범으로 기소된 상태다.

김씨는 앞서 이 대표가 지난달 22일 공판에서 “김씨와 저는 애증 관계이자 위험한 관계로, 거짓말을 해달라고 요구할 관계가 아니다”라고 언급한 데 대해 “많이 서운한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마치 제가 주도한 것처럼 폄하해서 서운하고 놀랐다”며 “그 표현(애증·위험한 관계)은 좀 아닌 것 같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두 사람이 최근까지도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했다는 증거로 2022년 9월 이 대표의 측근인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체포됐을 때 나눴던 문자메시지를 법정에서 제시했다.

당시 김씨는 이 대표를 위로하기 위해 전화를 했으나 받지 않자 ‘힘내세요 형님’이라고 문자를 보냈고, 이 대표는 다음날 ‘감사합니다’라고 답신했다.

앞서 같은 해 대선에서 이 대표가 낙선했을 때도 ‘하염없는 눈물을 감출 수 없었다. 잠시 쉬시고 마음껏 몸도 추스르시라’라고 김씨가 문자를 보내자, 이 대표는 ‘감사합니다 ^^’라고 답했다.

변호인이 “이전 공판에서 (이 대표가) 소위 꼬리 자르기를 했는데, 거대 야당 대표에게 가진 최소한의 존중을 허물어뜨리는 모멸감과 인간적인 배신감을 느꼈느냐”고 묻자 김씨는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위증을 했던 이유에 대해 “이분이 큰 꿈을 가진 상황이어서 측은함도 있었고 급한 상황이라 도와주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경기도지사이자 유력 정치인의 부탁이라는 중압감도 있었다고 했다.

검찰은 당시 재판 증언 전 김씨가 이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전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에게 ‘최선을 다하고 올게요’라고 보낸 문자메시지도 공개했다.

이날 오전 재판은 “이 대표를 퇴정시킨 상태에서 신문해달라”는 김씨 측 요청에 따라 이 대표 없이 분리된 채 진행됐다. 이날 오후에는 이 대표가 출석한 상태로 그의 위증교사 혐의 공판이 열릴 예정이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