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울산시, 의사 집단행동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울산시는 의료계 집단행동과 관련해 보건의료재난 위기경보가 ‘경계’에서 지난 23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상향됨에 따라, ‘의사 집단행동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는 등 즉각적인 대응에 나섰다고 26일 밝혔다.

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시장을 본부장, 행정부시장을 차장으로 하는 지휘부와 상황관리반, 의료지원반, 사회질서유지반 등 9개 실무반으로 구성돼 의사 집단행동 위기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운영된다.

서정욱 행정부시장은 이날 오전 9시 시청사 2별관 4층 재난안전대책상황실에서 화상회의로 개최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한 이후 이어 5개 구·군 부단체장과 영상회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의사 집단행동 현황과 비상진료체계 운영 상황 등을 점검했다.

특히 구·군에서도 부단체장을 중심으로 소방, 경찰 등 유관기관과 의료기관 간 긴밀한 소통을 통해 의료공백을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서 부시장은 “이번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의료 공백과 시민 불편 최소화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위기 상황에 총력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