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민주, ‘친명 지도부’ 정청래·서영교·권칠승 단수공천

공천관리위, 현역 17명 단수공천
비명 의원들은 친명 원외와 경선

더불어민주당 임혁백 공천관리위원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공천심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정청래(3선·서울 마포을)·서영교(3선·서울 중랑갑)·권칠승(재선·경기 화성병)·이개호(3선·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 의원 등 현역 국회의원 17명을 기존 지역구에 단수 공천했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이런 내용의 7차 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심사는 21개 지역구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단수공천 지역은 17곳, 경선 지역은 4곳이다.

당 지도부에서는 친명(친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정청래·서영교(이상 최고위원)·권칠승(수석대변인) 의원과 비명(비이재명)계 이개호(정책위의장) 의원이 단수 공천을 받았다.

경기도에선 김태년(4선·성남수정)·백혜련(재선·수원을)·김영진(재선·수원병)·이재정(재선·안양동안을)·강득구(초선·안양만안)·민병덕(초선·안양동안갑)·한준호(초선·고양을)·김용민(초선·남양주병)·문정복(초선·시흥갑)·김승원(초선·수원갑) 의원이 현역 단수 공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제주의 경우 위성곤(재선·서귀포시)·김한규(초선·제주을) 의원이 단수 공천을 받았다. 인천의 유동수(재선·인천 계양갑) 의원도 단수 공천을 받았다.

비명계 현역 의원이 있는 일부 지역은 경선지로 선정돼 친명 원외 인사들과의 승부를 벌이게 됐다.

대전 대덕구는 초선 박영순 의원과 박정현 최고위원이, 광주 서구갑은 재선 송갑석 의원과 조인철 전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이 각각 경선에서 맞붙는다. 박 의원과 송 의원은 현역 의원 평가에서 나란히 ‘하위 20%’ 통보를 받아 경석 득표수의 20% 감산이란 핸디캡을 안고 경쟁한다.

충북 청주흥덕에선 문재인 정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출신인 도종환(3선) 의원과 이연희 민주정책연구원 부원장이, 경기 고양정에선 이용우(초선) 의원과 김영환 전 경기도의원이 각각 경선을 치른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