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아파트서 60~70대 형수 시동생 함께 숨진 채 발견


경남 창원의 한 아파트에서 형수와 시동생이 함께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5일 마산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6시쯤 창원시 마산합포구 한 아파트에서 70대 여성 A씨와 60대 남성 B씨가 숨져 있는 것을 A씨의 아들 C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C씨는 어머니가 갑자기 연락되지 않는 것이 이상해 119에 신고했고, 소방대원들과 함께 집 출입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갔다가 두사람이 함께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숨진 두 사람은 형수와 시동생 사이로 알려졌으며 이들은 발견 당시 각각 침대와 화장실에서 숨져 있었다. 경찰 현장 조사 결과 외부인의 침입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이들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가족과 친척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