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경선 투표 집계 전 과정 후보자들에게 공개”

국민의힘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이 지난 23일 여의도 당사에서 제12차 공관위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4·10 총선 공천을 위한 경선을 둘러싸고 잡음이 계속 나오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이 경선 투표 결과 집계 전 과정을 후보들에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24일 공지문을 내고 “공관위는 후보 모두가 승복할 수 있는 공정한 경선을 위해 경선 결과 집계 전 과정을 후보 또는 후보 대리인 등에 공개할 예정”이라며 “후보 또는 후보 대리인은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여론조사 및 당원투표 결과의 개봉과 합산 등 전 과정을 참관하게 되고, 경선 결과에 서명하는 절차를 거치게 된다”고 알렸다. 다만 언론에는 경선에서 승리한 후보자 이름만 공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공관위가 오는 25일 1차 경선 발표를 앞두고 결과 집계 전 과정을 공개하기로 한 것은 공천 잡음을 불식시키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장동혁 사무총장은 지난 23일 경선 결과 점수를 후보자들에게 공개하는 문제와 관련, “굳이 비공개할 이유는 전혀 없다고 생각하고 최대한 공개하는 게 맞지 않나 한다”고 말했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