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의정부을 당원들 “전략공천 아닌 경선해야”

더불어민주당 경기 의정부을 당원 제공

더불어민주당 경기 의정부을 지역구 시의원과 당원들은 23일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전략공천 결정에 대해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경선 실시를 촉구했다.

이 지역에는 비명계로 분류된 김민철 의원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경기도지사 시절 평화부지사를 지낸 이재강 예비후보, 이재명 대선 캠프에서 중앙선대위 정책본부팀장을 맡았던 임근재 예비후보가 출사표를 던진 상태다.

앞서 지난 22일 민주당 공관위는 의정부을 지역구를 비롯해 마포갑, 동작을, 광명을 등 4곳을 전략 지역으로 발표했다. 이에 동작을 현역 의원인 이수진 의원이 탈당을 선언하고 마포갑 노웅래 의원은 단식 농성을 벌이는 등 반발하고 있다.

이날 당원들도 민주당 공관위가 의정부을 지역을 전략 지역으로 정하면서 현직 의원인 김 의원이 공천에서 배제된 것에 대해 “의정부시민 무시하는 전략공천을 철회하라”고 강하게 반발하며 경선 시행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후보 경쟁력과 당선 가능성이 상당히 높은 현역 의원이 있는 의정부을을 전략 지역으로 지정한 것은 유례없는 일”이라며 “전략 지역 선정을 철회하고 즉각 경선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관위는 의정부을 공천을 차일피일 미루다 결국 전략 지역으로 지정했다”며 “짜맞추기 공천을 진행한 결과이자 이해하기 어려운 결과인 만큼 공관위는 전략 지역 지정 이유를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전략 지역 지정에 의정부을 핵심 당원들은 분노와 배신감에 가득 차 있다”며 “지금이라도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게 공정하고 이기는 공천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