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김대호 “BRO전, 뼈아픈, 고통스러운 패배”

LCK 제공

광동 프릭스 김대호 감독이 OK 저축은행 브리온에 패배를 두고 “쓴 약”이라고 평가했다.

광동은 23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5주 차 경기에서 OK 저축은행에 1대 2로 패배했다. 이로써 광동은 5승4패(+1), 5위로 1라운드를 마무리했다.

애초 8연패 중이던 상대였기에 이날 광동의 패배는 예상 밖이다.

경기 후 기자실을 찾은 김대호 감독은 “너무나 뼈아프고 고통스러운 패배”라고 말했다. 이어 “합리화에 가깝지만 잘 졌다고 생각한다. 이 패배를 얼마나 잘 정리해서 다음 경기를 준비하느냐가 중요하다. 마인드셋을 포함한 다양한 문제 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광동은 이날 1세트에서 OK 저축은행에 일방적으로 맞기만 했다. 초반 드래곤 교전에서 더블 킬을 따낸 이후로는 득점을 올리지 못하다시피 했다. 딜러진이 ‘폴루’ 오동규(노틸러스)의 스킬 샷에 고전했다.

김 감독은 “나올 수 있는 사고가 종합선물세트처럼 다 나왔다”면서 “우리는 강팀이 아닌데도 강팀의 딜레마가 나왔다. ‘변수 없이 끝까지 가면 다 이긴다’는 자세로 임했다. 선수들이 알게 모르게 무의식중에 OK 저축은행보다 강팀이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오히려 강팀 상대로는 져도 된다는 생각으로 게임 해왔다. 교전을 위해 자리를 잡는 걸 두려워하지 않았고, 그래서 상대가 싸움을 피하면 자리를 먹고 셋업에서 이기는 방식으로 승수를 쌓아왔다”면서 “오늘은 잃을 게 많은 것처럼 게임 했다. 오늘 패배는 쓴 약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1라운드 마지막 순서로 붙은 두 팀은 이틀 뒤 2라운드 첫 번째 순서에서 재대결한다. 김 감독은 “(재대결에서는) 이렇게 지지 않겠다. 다시 힘차게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