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통 벗고 택배 차량 훔친 후 ‘꽝’… 피해 차량 재차 훔쳐

경찰 “특가법상 도주치상 혐의 적용 검토”

윗옷 벗은 채 차량 훔친 20대 A씨.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길가에 정차되어 있던 택배 차량을 훔쳐 몰다가 냉동탑차를 들이 받은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사고 수습 과정에서 탑차를 또 훔쳐 달아나기도 했다.

경기도 김포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3분쯤 경기도 김포시 풍무동 도로변에 정차 중이던 택배 차량을 훔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윗옷을 입지 않은 상태였던 그는 택배 기사가 차량에 열쇠를 두고 물품 배송을 간 사이 차량을 훔쳐 달아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훔친 차량을 몰아 3∼4㎞를 도주하다가 약 10분 뒤 김포시 사우동 도로에서 주행 중인 냉동탑차를 추돌했다. 그는 피해 차량 운전자가 상황을 확인하려고 내리자 탑차를 재차 훔쳐 달아난 것으로 조사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10㎞ 이상을 추적한 끝에 서울시 강서구 개화IC 인근에서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도로 정체로 서행하는 A씨 탑차 앞뒤를 경찰 승합차와 순찰차로 가로막아 도주로를 차단했다.

경찰은 A씨가 김포 자택에서 외출할 때부터 윗옷을 입지 않았던 것으로 보고 범행동기를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또 A씨의 범행 동기를 조사하는 한편,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혐의를 추가 적용할지 검토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A씨를 조사하지 못해 윗옷을 벗은 채 범행한 이유나 범행동기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구속영장 신청 여부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