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선방위, 김건희 ‘여사’ 안 붙인 SBS에 행정지도 의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전경. 뉴시스

선거방송심의위원회는 방송에서 한 출연자가 ‘김건희 특검법’에 대해 논평하는 과정에서 ‘여사’를 붙이지 않았다며 제기된 민원과 관련해 행정지도를 내리기로 결정했다.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선거방송심의위원회는 지난 22일 ‘김건희 특검법’에 대해 논평하며 ‘여사’를 붙이지 않았다는 민원이 제기된 SBS TV ‘편상욱의 뉴스브리핑’에 대해 행정지도에 해당하는 ‘권고’를 의결했다.

지난 1월 15일 방송된 해당 프로그램에서 출연자인 김영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호위무사가 아니라면 ‘김건희 특검’에 대해 명확한 자기 입장을 밝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후 김 의원이 김 여사에 대해 ‘여사’라고 호칭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 민원이 제기됐다.

이같은 안건이 상정되자 보수 성향 위원들은 “순화된 용어를 써야 한다”며 ‘행정지도’ 필요성이 있다고 의견을 모았다. 손형기 위원은 “영부인에 대해 ‘여사’도 안 붙이고, ‘씨’도 안 붙였는데 이런 것은 진행자가 잡아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백선기 위원장도 “대통령 부인에 관련해서는 아무리 야당 인사라고 해도 조절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다만 야당 추천 심재흔 위원은 “‘김건희 특검’을 지칭한 것이고 언론에서 이 정도는 이야기할 수 있다”고 했다.

이에 참석 위원 과반인 5인이 행정지도 의견을 내 권고 의결이 났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