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尹 ‘양심고백’ 허위 영상에 “강력 대응”

“명백한 허위 조작 영상”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이 지난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이 등장하는 허위 조작 영상이 확산하는 것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일부 매체에서 사실과 다른 허위 조작 영상을 풍자 영상으로 규정하거나 (영상에) 가상 표시가 있어 괜찮다는 등의 내용으로 보도하는 점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이처럼 밝혔다.

김 대변인이 언급한 영상은 최근 메타, 틱톡 등 소셜미디어상에서 퍼진 ‘가상으로 꾸며본 윤 대통령 양심고백 연설’이다.

해당 영상에서는 윤 대통령과 닮은 인물이 등장해 “무능하고 부패한 윤석열 정부는 특권과 반칙, 부정과 부패를 일삼았다”며 “저 윤석열은 상식에서 벗어난 이념에 매달려 대한민국을 망치고 국민을 고통에 빠뜨렸다”고 말하는 장면이 담겼다.

김 대변인은 “해당 영상은 명백히 허위 조작 영상”이라며 “‘가상’ 표시를 했다고 하더라도 가상 표시를 삭제한 편집 영상이 온라인에서 확대 재생산되고 있으므로 허위 정보 확산을 막아야 한다는 당위성에 비춰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실은 이와 같은 허위 조작 영상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21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해당 영상의 삭제와 차단을 요청했다.

방심위는 이날 오전 통신소위를 개최해 해당 영상 대한 접속 차단 조치를 결정했다.

박준상 기자 junwit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