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다 팔렸다, 꼭 ‘솔드 아웃’ 해야 하나”… 영어 남발 우려

'다 팔렸다'는 의미의 '솔드 아웃'(Sold Out)이 적혀 있는 키오스크. 엑스(X) 캡처

최근 음식점이나 카페에서 메뉴판, 키오스크 등에 영어 표기가 늘어나는 것에 대해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영어를 잘 못 하거나 어르신인 경우 불편을 감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인 상대로 장사하면서 외국어로만 메뉴 써놓는 가게들이 있다”며 “빙수, 지리산 같은 단어도 ‘Bingsu’, ‘Jirisan’으로 써놔서 영어를 못 읽는 사람은 뭘 파는 가게인지조차 모를 정도”라고 쓴소리한 글이 올라왔다.

엑스(X)에도 “어떤 아주머니께서 도넛 키오스크 앞에서 ‘솔드 아웃’을 연신 누르고 계시길래 ‘다 팔렸다’는 뜻이라고 알려드렸다. 굳이 이걸 영어로 써야 하나”고 꼬집는 이가 있었다.

서울 시내의 한 대형 쇼핑몰 화장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외에도 일부 화장실이 영어로만 표기돼있어 어르신들이 이용하기 불편해 보인다는 지적들이 있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