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남편, 걸린게 많아”…황정음 이혼 발표전 의미심장 SNS

배우 황정음(왼쪽 사진)과 남편 이영돈씨. 황정음 인스타그램 캡처

걸그룹 슈가 출신 배우 황정음(39)이 프로골퍼 출신 사업가 이영돈(41)과의 이혼을 발표한 가운데 그가 전날 SNS에 올린 의미심장한 게시물들이 이목을 끌었다.

황정음의 소속사 와이원엔터테인먼트는 “황정음이 심사숙고 끝에 더 이상 혼인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결정을 하고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이혼 사유 등 세부 사항은 사생활이라는 이유로 밝히지 않았다.

팬들은 황정음의 SNS에 주목했다. 황정음은 소속사 공식 발표가 나오기 하루 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난데없이 남편 사진 여러 장을 게시했다. 평소 남편 얼굴을 공개한 적이 없던 터라 이례적이라는 반응이 많았다. 일각에서는 “해킹 당한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됐는데 소속사는 “본인이 올린 게 맞다”고 확인했다.

이혼 발표 전날인 지난 21일 남편 이영돈씨 사진을 SNS에 연달아 올린 배우 황정음. 황정음 인스타그램 캡처

다른 휴대폰에 담긴 남편 사진을 화면 그대로 촬영한 듯한 이미지들과 각각의 게시물에 남긴 황정음의 글 내용도 미심쩍은 부분이 많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를테면 남편이 갓난아기를 안고 있는 사진에 황정음은 “나랑 결혼해서 너무 바쁘게, 재미있게 산 내 남편. 그동안 너무 바빴을 텐데 이제 편하게 즐겨요”라고 적었다.

남편이 아이와 어딘가 외출한 것으로 보이는 사진에는 “우리 오빠 A형 간염 걸려서 아팠을 때”라는 설명을 달았다. 또 ‘지금 영돈이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지인의 댓글에는 “그럴 만하죠. 지금 걸린 게 많아서 횡설수설할 거예요”라고 썼다. 이외에도 “잘 기억해 보면 만난 사람 400명 정도 될 듯” “결혼했을 때부터 많이 바쁘셨어” 등의 글을 남겼다.

배우 황정음. 황정음 인스타그램 캡처

2016년 프로골퍼 출신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한 황정음은 2020년 이혼 절차를 밟기 위해 조정을 신청했다가 조정 기간을 거쳐 이듬해 7월 재결합을 선택한 바 있다. 황정음은 2017년에 첫째 아들을, 2022년에 둘째 아들을 출산했다.

황정음은 2001년 슈가로 데뷔해 가수로 활동하다 2004년 팀 탈퇴 이후 연기자로 전향했다.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 드라마 ‘비밀’ ‘그녀는 예뻤다’ 등 히트작으로 인기를 끌었다. 2023년 SBS ‘7인의 탈출’로 활동을 재개했고, 오는 3월 ‘7인의 부활’ 시즌2를 선보일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