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략품목 발굴·마케팅 강화…산림청 “임산물 수출 5억달러 목표”


산림청이 올해 임산물 수출 5억달러 달성을 목표로 물류비 보조 폐지, 비관세 장벽 강화 등의 대책을 추진한다.

산림청은 ‘2024년 임산물 수출 촉진계획’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 임가소득과 연계성이 높은 주요 임산물 20개 품목의 수출실적은 전년 대비 7% 증가했다. 올해는 한류 식문화 확산, 건강임산물에 대한 선호도 증가 등의 요인을 바탕으로 수출 5억달러를 달성한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산림청은 핵심 수출조직 육성 및 역량 강화, 수출전략품목 발굴·상품개발, 신시장 개척과 홍보·마케팅 강화, 수출여건 개선 및 애로사항 대응 등 4개 전략과제를 마련했다.

우선 수출 선도조직과 수출협의회를 육성하고 수출 특화시설을 확충한다. ‘우수임산물 수출업체 맞춤형 지원사업’을 통해 업체의 해외시장 개척도 지원한다.

품질관리와 안정적인 생산·공급 등 수출조직의 규모화가 가능하도록 생산자와 수출업체의 협업체인 ‘수출통합조직’을 구성해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밤·감 등 2개 품목이며 2028년까지 품목을 5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남송희 산림청 국제산림협력관은 “전년에 비해 산양삼은 233%, 초피는 98% 수출액이 늘었다”며 “전략품목을 적극 발굴하고 해외 마케팅을 강화해 수출량과 임업인들의 소득을 향상시키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