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식품위생법 위반 밀키트 식품 제조·가공업소 6곳 적발

인천시 특별사법경찰이 밀키트 식품 제조·가공업소를 단속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영업자 준수사항 및 식품 표시 기준 등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간편조리세트(밀키트) 식품 제조·가공 업소 6곳이 적발됐다.

인천시 특별사법경찰은 지난달 15일부터 이달 8일까지 지역 내 밀키트 생산업체 30곳을 모두 단속, 식품위생법 등을 위반한 업체 6곳을 적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단속은 최근 가정 내 소비가 꾸준히 증가하는 밀키트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 식품사고를 예방하고 건강한 소비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뤄졌다.

단속에서 적발된 주요 사항은 원료출납 관계 서류 미작성 및 거짓 작성, 자가품질검사 미추진, 식품 표시 사항 위반, 식품 제조·가공업소 등록 사항 변경 미신고 등이다.

A업체는 간장게장·꽃게탕 등을 제조하면서 원료출납 관계 서류를 작성하지 않았고, B업체는 찌개·전골 등을 판매하면서 원료출납 관계 서류를 거짓으로 작성하는 등 영업자 준수사항을 준수하지 않아 적발됐다.

C·D업체는 자가품질검사를 하지 않은 채 제품을 생산했고, E업체는 전 생산 품목에 내용량을 기재하지 않은 채 판매해 단속에 걸렸다. F업체는 영업장 외 장소에 식품 원재료 등을 보관하다 붙잡혔다.

식품위생법상 식품 제조·가공업자는 생산·작업일지 및 원료출납 관계 서류를 작성하고 해당 서류를 3년간 보관해야 한다. 밀키트 생산의 경우에는 매월 1회 자가품질검사를 해야 한다. 또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에 따라 식품 표시 기준 및 표시 방법을 준수해 식품 표시 사항을 정확히 해야 한다.

이를 위반하면 관련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아울러 영업 및 품목 제조 정지 등 행정처분을 받는다.

시 특사경은 적발된 업체들의 불법행위를 수사한 뒤 검찰에 송치하는 한편 담당 군·구에 통보해 행정처분이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다.

시 특사경 관계자는 “식품 안전 및 소비자 보호를 위해 다소비 식품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식품 제조, 가공업체들도 관련 법규를 준수해 안전 식품 생산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28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