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장관, 마지막 출근길서도 “여가부 폐지 방향 찾길”

김현숙 장관 “부처 폐지, 아직 숙제로 남아 아쉽다” 소회
이날 오후 6시 이임식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다가 기자가 묻는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21일 마지막 출근길에서 “(부처 폐지처럼) 아직 남아 있는 숙제가 이번 총선이 지나면 여야 합의를 통해 좋은 방향을 찾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만나 “오늘이 (장관으로서) 마지막 출근이다. 여가부가 좀 더 큰 조직에서 일하길 바랐는데, 그런 부분이 아직 숙제로 남은 게 아쉽다”고 소회를 전했다.

이어 “지난해 10월 국회 국정감사를 잘 치르고, (정부의) 긴축 재정 안에서도 올해 여가부 예산이 9.9% 올랐다”며 “중요한 국정과제들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 정리를 다 한 상태”라고 자평했다.

그는 다만 2022년 5월 윤석열정부의 첫 여가부 장관으로 취임한 이래 줄곧 ‘마지막 장관’을 자처하며, 꾸준히 강조해온 부처 폐지 문제에 대한 뚜렷한 결과를 내지 못한 것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아직 남아 있는 숙제가 이번 총선이 지나면 여야 합의를 통해 좋은 방향을 찾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숭실대 교수 출신인 김 장관은 퇴임 이후 강단으로 돌아갈 계획이다.

그는 “내달 초 개강하는 1학기 강의를 위해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며 “기업경제학 등 기존에 맡아온 과목을 비롯해 신입생 등을 대상으로 한 경제(학)원론도 가르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0일 김 장관의 사표를 수리했다. 후임 장관이 내정되지 않은 탓에 당분간 신영숙 차관 대행 체제로 운영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장관은 지난해 9월 새만금 세계스카우트 파행 사태 등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6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임식을 한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