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7월 14일 ‘북한이탈주민의 날’ 제정…올해 첫 기념행사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북배경주민과의 동행 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7월14일을 ‘북한이탈주민의 날’로 제정했다.

김영호 통일부 장관은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민통합위원회의 ‘북배경주민과의 동행 특별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달 16일 국무회의에서 통일부에 북한이탈주민의 날을 제정할 것을 지시했다.

이후 통일부는 북한이탈주민, 시민사회, 정부 유관부처 의견을 종합해 날짜를 정했다.

7월14일은 1997년 ‘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 지원에 관한 법률’이 처음 시행된 날이다.

통일부는 상반기 내에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대통령령)을 개정해 북한이탈주민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제정할 계획이다.

올해 7월14일에는 제1회 북한이탈주민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또 탈북과정 중 희생된 북한이탈주민을 위한 기념비와 기념공원도 조성할 예정이다.

박준상 기자 junwit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