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러, 올해 우주 핵무기 배치 가능”… 푸틴은 부인


미국은 러시아가 올해 안에 위성 요격용 핵무기를 우주에 배치할 수 있다고 동맹국에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부인했지만, 미국은 이미 1년 전부터 러시아의 우주 기반 무기 개발 추진 계획을 추적하고 구체적인 정보를 수집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블룸버그는 “미국은 동맹국에 러시아가 이르면 올해 안에 핵무기나 모의 탄두를 우주 궤도에 배치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이 문제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핵무기를 사용해 위성을 파괴할 수 있는 우주 기반 능력을 개발하고 있다”며 “우주 궤도에 핵탄두를 쏘아 올리는 건 러시아가 서명한 1967년 우주 조약 위반”이라고 설명했다.

폴리티코는 “바이든 행정부가 이미 1년 전부터 러시아의 우주 기반 위성 요격용 핵무기 개발 진행 상황을 추적해 왔다”며 “(관련 무기) 설계와 조립, 시험에 대한 정보도 수집해 왔다”고 미 정보 당국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백악관과 국무부, 정보당국 고위 관리들은 지난 1월 대책 회의를 열고 인도와 중국을 중개자로 내세워 러시아에 외교적 압력을 가해 프로그램을 철회토록 하는 계획도 세웠다고 한다.

폴리티코는 “바이든 행정부는 이미 수주 전부터 인도와 중국을 중개자로 삼아 러시아 측에 연락을 취해왔다”며 바이든 행정부가 관련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던 건 이런 설득 작업이 무산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실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최근 독일 뮌헨안보회의를 계기로 중국과 러시아 카운터파트와 만나 이 문제를 논의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우크라이나 침공 등 정보에 대해선 사전 공개를 통해 러시아를 압박하는 전술을 취했지만, 우주 관련 정보는 민감성이 커 공개적 압박보다 외교 채널을 통해 작업하는 것이 더 효과적일 것으로 판단했다고 한다. 한 관리는 “(우주 무기) 정보 공개가 푸틴 대통령을 화나게 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나 지난 14일 마이크 터너 미 하원 정보위원장이 ‘심각한 국가 안보 위협에 대한 정보 입수’를 공개 경고하면서 관련 내용이 공개됐다. 미 언론은 인공위성을 파괴하는 핵 전자기파(EMP) 무기 개발 가능성을 보도했고,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소통보좌관은 이튿날 러시아가 개발 중인 대(對)위성 역량과 관련된 것이라고 인정했다.

폴리티코는 “미국 관리들은 러시아가 우주 기반 대위성 핵무기 실험을 진행할 것이라고 점점 더 우려하고 있다”며 “실험 성공은 미국과 다른 국가들이 통신, 인터넷, 군사 작전에 필요한 위성을 손상할 수 있는 능력을 러시아가 보유하게 된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반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과 회의에서 “러시아는 항상 우주에 핵무기를 배치하는 것을 단호히 반대해왔고 지금도 반대하고 있다”며 “최근 미국 등 서방에서 우주 핵무기 배치를 두고 잡음이 제기되지만, 우리의 입장은 명확하고 분명하다”고 부인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는 미국 등 다른 나라들이 우주에서 하는 일만 한다”며 “오히려 우리는 모든 협정 준수를 촉구하고 공동 작업을 강화하자고 수차례 제안했는데 무엇 때문인지 서방은 매우 고조된 감정으로 이 문제를 꺼내고 있다”고 말했다.

쇼이구 장관은 백악관이 우크라이나에 더 많은 자금을 지원하도록 미 의회를 압박하고, 러시아가 전략적 안정 대화에 참여하도록 만들기 위해 이러한 이야기를 흘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는 23일 새로운 대러 제재 패키지가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커비 조정관도 브리핑에서 “푸틴 대통령과 그의 정부는 알렉세이 나발니의 사망에 분명 책임 있다”며 “우리는 대통령 지시에 따라 나발니에게 일어난 일과 2년에 걸친 사악하고 잔인한 전쟁 과정에서의 행동에 대해 러시아에 책임을 지우는 중대 제재 패키지를 23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러시아 방위산업 기반의 다양한 요소들과 러시아 경제의 수입원들을 포괄하는 실질적인 (제재) 패키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NBC뉴스가 보도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