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파덕’ 박석현 “원딜인 제가 전령 탄 이유는…”

‘파덕’ 박석현. LCK CL 제공

‘파덕’ 박석현이 이날 미드-바텀 타워에 잇달아 ‘협곡의 전령 박치기’에 성공한 것에 대해 “제 (연속 박치기) 성공률은 90%”라고 밝혔다.

DRX는 20일 서울 중구 대한극장에서 열린 ‘2024 LCK 챌린저스 리그(LCK CL)’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경기에서 한화생명e스포츠 챌린저스를 세트스코어 2대 0으로 완파했다.

이날 박석현은 두 세트 연속 바루스를 골라 팀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박석현은 “1위 팀 상대로 좋은 경기 펼쳐서 좋았다. 경기 이전부터 다섯 모두 한 마음으로 성장하는 게 보였다. 이길 거란 생각으로 왔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2승 6패로 부진했던 DRX는 이날 선두 한화생명을 잡아내며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데 성공했다. 그는 “팀적으로 사연이 있었다. 그걸 해결하는 걸 최우선으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부족한 부분을 말하며 다같이 성장했다. 라인전에선 제가 문제가 있었는데 개인적인 사정이 잘 해결되면서 좋게 되었다”고 밝혔다.

박석현은 이날 협곡의 전령을 탑승해 미드와 바텀에 연달아 박치기에 성공한 플레이를 했다. 이에 대해 “스크림에서 다른 선수가 탔는데 드라이브가 아쉬웠다. 제가 탈 때 90% 성공률이 나온다. 그래서 다들 동의 했다”면서 웃었다. 이어 “비결은 잘 모르겠다. 잘 운전되는 편”이라고 덧붙였다.

2세트에서 넥서스 직전까지 밀린 상황에 대해 “마지막에 식겁했다. 기분 좋게, 전율 돋게 이겨서 더 좋았다”고 전했다.

또한 지난해 1군 경험에 대해 “배운 게 정말 많았다. 움직임에서 잘 따라주고 있고 한타 페이즈에서 제 역할을 잘 알고 있어서 문제 없이 하는 거 같다”고 평가했다.

최근 등장하고 있는 트위스티드 페이트가 원거리 딜러에 대해 “미드, 원딜에서 돌리는 카드로 쓰인다”면서 “개인적으로 많이 좋다.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다음 상대인 피어엑스에 대해 “좋은 경기력으로 승리 예상한다. 연습 잘 해보겠다”고 다짐하며 “최근 연패로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2라운드 시작 전에 흐름을 탔는데 이대로 쭉쭉 올라가겠다.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팬들에게 인사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