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尹대통령, 독일 정상에 “국내 현안에 방문 연기 양해”

윤석열 대통령과 프랑크 발터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이 지난 2022년 11월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소인수 환담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0일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과 통화를 하며 독일 방문을 연기한 데 대한 양해를 구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윤 대통령과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의 통화 소식을 전했다.

윤 대통령은 통화에서 “외교 경로로 소통한 바와 같이 국내 민생현안 집중 등 제반 사유로 인해 독일 방문을 부득이 연기하게 됐다”며 양해를 구했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한국 측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양측 간 협의를 통해 적절한 시기에 윤 대통령의 독일 방문을 재추진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전날 발표된 ‘한독 합동 대북 사이버보안 권고문’이 이번 방문 연기와 무관하게 계획대로 진행됐음을 평가했다.

아울러 이번 방문 준비 과정에서 논의한 협력 강화 사업들을 예정대로 추진하며 안보, 첨단기술, 사이버 분야를 중심으로 지속적인 협력을 꾀하기로 했다.

두 정상은 140여 년간 이어온 양국 우호 협력 관계를 더욱 긴밀히 발전시켜 나가자는데 뜻을 같이하고 앞으로도 수시로 통화하면서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당초 지난 18일부터 일주일 일정으로 독일과 덴마크를 각각 국빈, 공식 방문 형식으로 찾기로 하고 상대국들과 세부 일정을 조율해 왔다. 그러나 출국 나흘 전 대통령실은 여러 요인을 검토한 끝에 이번 순방을 연기했다고 밝혔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