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하위 20%’ 통보 후폭풍…이재명 “국민 눈높이 공천, 불가피한 과정”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박홍근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이병주 기자

더불어민주당에서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 명단 통보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다. 공천 페널티를 받는 ‘평가 하위 20%’에 비명(비이재명)계 의원들이 몰려 있다는 주장이 확산되고 있다. 공천에서 불이익을 받은 비명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집단행동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에 대해 이재명 대표는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공천을 위한 불가피한 과정이라고 이해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대표적 비명계인 박용진·윤영찬 의원은 20일 각각 기자회견을 갖고 “의정활동 평가에서 하위 10%에 포함됐다고 통보받았다”고 ‘셀프’ 공개했다. 그러면서도 이 두 의원은 탈당하지 않고 당내 경선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에서 ‘평가 하위 10%’에 포함된 의원의 경우 경선 득표율에서 30%를 감산 당하는 페널티를 받는다. 하위 10~20% 의원들은 20%를 깎인다.

박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이 굴욕적인 일을 통해 민주당이 지금 어떤 심각한 위기에 놓여있는가를 분명하게 드러내겠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 사실을 밝히는 데 전혀 주저함이 없었다”면서 “이번 총선에 임하는 민주당의 목표가 이재명 대표 개인 사당화의 완성이냐”고 반문했다.

비명계의 반발도 점차 커지는 분위기다. 홍영표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하위 20% 통보를 받은 의원들을) 계속 만나기로 했다”며 “당을 정상화하는 데 지혜와 힘을 모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도 하위 평가 ‘셀프 공개’가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한 비명계 의원은 “불명예스러운 하위 평가 통보를 스스로 공개하기 시작했다는 건 이 불공정한 공천 시스템에서의 하위 평가는 불명예가 아니란 것을 보여주는 의미”라고 말했다. 친문(친문재인)계 의원은 “개혁신당을 탈당한 이낙연 대표가 이끄는 새로운미래가 비명계 의원들에게 다시 선택지가 될 수 있다”면서 “이 대표에게는 상당한 부담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도부 내부에서도 이 같은 상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 지도부 소속 의원은 이날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앞으로 프레임 자체가 ‘공천 파동’ ‘비명 학살’ 등으로 번지면 격전지인 서울과 충청 표에 타격이 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나오며 기자들과 만나 하위 20% 명단 통보에 따른 후폭풍에 대해 “새로운 모습으로 환골탈태하는 과정에서 생기는 일종의 진통이라고 생각해달라”고 말했다. 또 “평가 결과에 대해 모두가 만족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하위 20% 명단에 비명계가 대거 포함됐다’는 지적엔 “그렇지 않을 것”이라며 “제가 아끼는 분들도 많이 포함된 것 같아서 가슴이 아프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하위 평가 20%’ 통보에 탈당을 선언한 김영주 국회 부의장을 거론하면서 “제가 참 존경하는 분”이라면서도 ”선출직 평가에서 사감이나 친소관계가 작동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의원 평가 세부 항목과 산출 방식이 포함된 평가표까지 공개했다.

한편 임혁백 공관위원장은 이날 공보국을 통해 낸 입장문에서 일부 언론이 ‘하위 20% 명단’을 입수했다고 보도한 데 대해 “추측성으로 허위사실을 기사화하는 것은 선거운동 방해와 명예훼손의 여지가 있다”며 “해당 언론사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신용일 이동환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