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자동차기자協 2024 올해의 차에 ‘아이오닉 5N’ 선정

입력 : 2024-02-20 18:23/수정 : 2024-02-20 18:33
현대차 제공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올해의 차로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5N’을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5N은 종합만족도 점수에서 100점 만점에 80.77점을 얻어 BMW 5시리즈(79.90점)를 근소한 차이로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아이오닉 5N은 디자인, 인테리어, 기계 조작 편의성, 차력 가격 및 구매 의향 등 10개 평가 지표에서 고루 좋은 평가를 받았다. 최대 출력 650마력, 최대토크 78.5kgf·m를 자랑하는 고성능 전기차인 아이오닉 5N은 올해의 EV와 올해의 퍼포먼스에도 선정됐다.

올해의 수입차에는 종합 만족도에서 2위에 오른 BMW 5시리즈가 선정됐다. BMW 5시리즈는 디자인, 주행 감각, 편의사양 및 첨단 디지털 서비스 등을 균형감 있게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으로는 기아 EV9, 올해의 유틸리티는 토요타 알파드가 차지했다. 제네시스 GV80 쿠페는 올해의 디자인 부문을 수상했다.

2024 올해의 차 최종 심사에서는 기아, 랜드로버, 메르세데스 벤츠, BMW, 쉐보레, 제네시스, KG모빌리티, 토요타, 현대자동차 등 9개 브랜드 13개 차종이 치열하게 경합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