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의새’들 집단행동?”…복지차관 말실수에 의료계 발끈

의협, 박민수 차관 사퇴 주장…한 의사는 ‘모욕죄’ 고발하기도
복지부 “피곤한 가운데 나온 말실수일 뿐…고의성 없다”

입력 : 2024-02-20 05:14/수정 : 2024-02-20 09:59

보건복지부 차관이 브리핑 중 ‘의사’를 ‘의새’로 잘못 발음한 것을 두고 의료계가 반발하고 나섰다.

19일 의료계 일각에서는 이날 박민수 복지부 2차관이 브리핑에서 ‘의사’를 ‘의새’로 발음했다는 지적이 터져 나왔다. 박 차관이 브리핑에서 “독일, 프랑스, 일본에서 의대 정원을 늘리는 동안 의사들이 반대하며 집단행동을 한 일은 없다”고 말했는데, ‘의사’가 의사를 비하하는 표현인 ‘의새’로 들렸다는 것이다.

대한의사협회(의협) 비대위는 이날 발표한 ‘대국민 호소문’에서 이를 지적하며 박 차관의 사퇴를 주장했다. 비대위는 “복지부 차관은 언론 브리핑을 하면서 의사들을 비하하는 ‘의새’라는 표현을 사용했지만 이는 의도하지 않은 실수였다고 믿고 싶다”며 “만약 의도적으로 한 것이라면 이는 책임 있는 공직자로서 기본적인 자세가 돼 있지 않은 것이므로 스스로 직에서 물러나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차관은 이날 잘못한 발음으로 인해 의료계 인사로부터 고발을 당하기도 했다.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은 이날 자신의 SNS에 ‘보건복지부 차관 박민수 의사 모욕죄’라고 쓰인 고발장을 들고 서울경찰청 앞에서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

대한의사협회 회관에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반대 팻말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복지부는 피곤한 가운데 나온 말실수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한국이 아닌 해외의 의사에 대해 말하는 대목이었고, 브리핑 중 의사를 많이 언급했는데 딱 1번 발음이 잘못 나온 것”이라며 “차관이 격무에 시달려 체력이 떨어지며 실수한 것을 두고 인신공격을 하는 것은 지나치다”고 전했다.

복지부는 기자단에 “전혀 고의성이 없음을 알려드린다. 저희가 브리핑을 앞두고 (언론에) 공유해 드린 브리핑문만 살펴봐도 잘 아실 수 있을 것”이라고 공지했다.

그동안 박 차관을 둘러싸고 자녀 진학을 위해 의대 증원을 추진한다는 악의적인 소문이 의료계를 중심으로 펴지기도 했다. 박 차관은 지난 13일 브리핑에서 “딸이 고3인 것은 맞는다. 학교는 밝히지 않겠지만 지금 국제반”이라고 밝히며 “복지부 차관이 이 중요한 결정을 혼자 다 하는 것은 아니지 않냐”며 쓴웃음을 짓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