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연예

무대 뒤의 피땀눈물 담은 르세라핌 ‘EASY’… “은은한 중독성 있는 노래”

서울 성북구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19일 진행된 르세라핌 미니 3집 '이지'의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르세라핌 멤버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쏘스뮤직 제공

르세라핌이 무대 뒤의 걱정과 노력을 담아낸 미니 3집 ‘EASY’(이지)로 돌아왔다. 당당함의 대명사로 통했던 르세라핌은 이번 앨범에선 자신감 이면의 불안과 고민을 담아냈다. 음악, 퍼포먼스에서도 이전과 다른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르세라핌은 19일 새 앨범의 발매를 앞두고 서울 성북구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김채원은 “(타이틀곡의) 첫 소절을 들었을 때 ‘이번 노래 찢었다’는 생각이 들었을 정도로 너무 마음에 들었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이지’는 트랩 비트의 노래로, 르세라핌이 처음 도전해보는 장르다. 그간 파워풀하고 강렬한 곡들을 선보여왔던 것과 달리 ‘이지’는 여유로운 분위기에 물 흐르는 듯한 느낌을 자아낸다.

새로운 장르에 도전해본 만큼 멤버들조차 낯설었지만, 은은한 중독성이 느껴지는 곡이라는 게 멤버들의 평가다. 카즈하는 “‘이지’를 처음 듣자마자 되게 힙하다고 생각했다”며 “지금까지 저희가 발매한 타이틀곡은 강한 중독성이 느껴졌었는데 이번엔 저도 모르게 따라부르고 흥얼거리게 된다. 은은한 중독성이 있는 노래”라고 말했다. 허윤진은 “올해 첫 앨범이라 설레면서도 긴장이 된다”면서도 “씻을 때도, 이동할 때도 시도때도 없이 들은 노래다. 개인적으로는 빌보드 핫100을 노려보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하지만 곡에 담고 있는 메시지는 부드럽고 유연하지만은 않다. 나아가는 길이 험난해도 자신의 힘으로 갈고닦아 쉬운 길로 만들어내겠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쉽지 않음 내가 쉽게 이지”라는 가사엔 르세라핌이 표현하고자 했던 메시지가 압축적으로 담겼다. 모든 과정이 쉽지 않았지만 ‘쉬워 보이게’ 만들겠다는 것이다.

르세라핌 미니 3집 '이지'의 타이틀곡 '이지' 무대. 쏘스뮤직 제공

이는 퍼포먼스도 마찬가지다. 1980~1990년대를 풍미했던 올드스쿨 힙합 장르를 적용해 물 흐르듯 자유롭게 움직이는 팔다리, 리드미컬한 스텝을 선보여 힘이 들어가지 않은 것처럼 보이지만 안무 난이도는 높다. 사쿠라는 “처음 안무를 보면 ‘르세라핌치고는 쉬워 보이는데?’ 할 수 있지만 절대 쉽지 않다. 르세라핌이 해왔던 모든 안무를 통틀어서 제일 어려웠다”며 “퍼포먼스가 가사를 제대로 표현한 것 같다”고 말했다.

데뷔 이후 높은 인기를 구가하며 탄탄대로를 달려왔던 르세라핌이 날 것 그대로의 불안감과 걱정, 그 뒤의 노력을 노래에 담아낸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사쿠라는 “데뷔 후 너무 큰 사랑을 받게 되면서 ‘다음 앨범을 냈을 때도 더 큰 사랑을 받을 수 있을까’ 하는 불안도 생겼고, 늘 새로운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 것에도 부담감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이런 모습도 르세라핌의 일부이기 때문에 가감 없이 노래에 담아냈다는 설명이다.

르세라핌 미니 3집 '이지'의 수록곡 '스완 송' 무대. 쏘스뮤직 제공

이날 쇼케이스에서 함께 선보인 ‘스완 송’에도 멤버들이 느꼈던 감정이 고스란히 담겼다. 우아하게 모든 걸 쉽게 손에 넣은 것처럼 보여도 보이지 않는 곳에서 그 누구보다 피땀 흘려 노력하고 있음을 말하는 곡이다. 김채원, 사쿠라, 허윤진, 카즈하가 작사에 참여하면서 진정성을 높였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