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신 타이즈에 여자 얼굴을”… 日 신종 변태 수법

입력 : 2024-02-19 08:58/수정 : 2024-02-19 10:22
액스 계정 sirodo3 캡처

일본에서 여장 변태의 ‘신종 수법’이 회자되고 있다. 얼핏 보면 여성 같지만 자세히 보면 머리까지 뒤집어쓴 전신 타이즈에 얼굴을 그려 넣은 모습이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소름 끼치게 무섭다”는 반응을 보였다.

지난 10일 한 일본인 엑스(X) 사용자는 “전신 타이즈에 얼굴을 그려? 진짜로 공포다”는 글과 함께 짧은 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에서 모자를 쓰고 스커트를 입은 한 여성이 다른 여성들 사이에 앉아 지하철을 타고 가고 있었다. 멀리서 봤을 때는 누가 봐도 평범한 여성이었다.

하지만 클로즈업을 하니 이상하게 어색한 얼굴이 확연히 눈에 띄었다. 눈동자나 눈꺼풀에는 어떠한 미동도 없었다.

엑스 계정 Reika8833 캡처

심지어 전신 타이즈로 얼굴을 가리고 여자 화장실까지 출입하는 변태 목격담도 있었다. 이 남성은 ‘타이즈맨’이라고 불렸다.

이를 본 여성들은 SNS상에서 서로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한 사용자는 “골격으로 남자임을 알 수 있다. 타고난 여자가 하지 않는 행동을 여장남자는 하기 때문에 알기 쉽다”며 “유달리 여성스러운 행동을 하고 있으면 즉시 도망쳐야 한다”고 조언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