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시간 붙잡혔다” 日 공항서 속옷까지 털린 서경덕

입력 : 2024-02-19 08:27/수정 : 2024-02-19 10:13
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맞서 싸워온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일본 공항에서 2시간 동안 붙잡혀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다는 후기를 전해 누리꾼들이 분노하고 있다.

서 교수는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월 22일은 일본 시마네현에서 자칭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한다. 이들이 어떤 행사를 준비하고, 또 어떤 왜곡을 하는지를 미리 조사한 후, 향후에 늘 대응을 해 왔었다”며 “지난번에도 그러더니 오늘도 역시 요나고 공항에서 2시간이나 저를 붙들고 내보내주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그는 조사서 등 각종 서류를 5장이나 썼다고도 했다. 가족 이름부터 성별, 나이까지 적었다. 트렁크에 실은 짐은 속옷까지 뒤졌다고 했다.

서 교수는 “이런다고 제가 쫄겠습니까? 저를 많이 두려워하나 보다”면서 “이제 공항에서 나와 버스 타고 마쓰에시로 이동 중이다. 잘 조사하고 돌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한 나라의 학자를 테러리스트 대하듯 블랙리스트 명단에 넣어놓고는 탈탈 터는 것 같다” “항의를 해야 할 것 같다” “입국 절차가 힘드셨을 텐데 교수님의 끈기에 감탄한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