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낙연·이준석 ‘개혁신당 최소 30석’ 목표 제시…‘화학적 결합’은 과제

이낙연(왼쪽),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대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가 이끄는 개혁신당이 13일 국회에서 첫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총선 항해의 닻을 올렸다. 개혁신당은 4·10 총선 목표 의석수로 ‘최소 30석’을 제시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다만 합당 초반부터 내부 통합에 대한 이견과 이로 인한 지지층 이탈 등 잡음도 잇따르고 있다.

개혁신당은 첫 최고위 회의 메시지로 ‘양당제 타파’를 강조했다. 이준석 공동대표는 모두발언에서 “국민이 바라는 가장 적극적인 개혁은 지난 몇 년간 지속된 윤석열과 이재명의 의미 없는 경쟁의 종말”이라며 “개혁신당이 가장 선명한 야당으로 우뚝 서서 대안세력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공동대표도 “같은 시기에 4개의 신당이 한꺼번에 생긴 것은 대한민국 정당 사상 처음”이라며 “30% 이상의 국민은 ‘양당 모두 안된다, 정치를 바꿔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이날 SBS라디오에 출연해 “이번 총선에서 최소한 30석은 넘어야겠다고 생각한다. 그래야 양당의 횡포를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거대 양당 어느 쪽도 제3세력의 동의를 얻지 않고는 어떤 법안도 통과시킬 수 없도록 하는 것을 1차 목표로 제시한 것이다.

이준석 공동대표도 CBS라디오에서 “다다익선이기 때문에 그것(30석)보다 목표가 크다”고 거들었다. 그는 “10석을 넘기면 단독 법안 발의가 가능해지고 20석을 넘는 순간 교섭단체로서 주요한 정책의 결정 주체가 된다”며 “그것을 넘어서서 한 당이 150석을 차지하지 못하게 하는 저지선 역할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개혁신당 소속 현역 의원은 4명이다. 이르면 이번 주 중 다섯번째로 합류할 현역 의원이 발표될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을 탈당한 황보승희 의원과 민주당 출신의 양정숙 의원이 거론된다.

두 공동대표의 출마 지역은 확정되지 않았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광주, 이준석 공동대표는 수도권과 대구 지역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개혁신당은 컨벤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통합 창당대회’를 오는 25일 열기로 했다. 공천관리위원장 인선에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이준석 공동대표는 최고위 직후 “공관위원장은 각 정파에서 공통으로 신뢰하는 인물이어야 한다는 원칙에 이견이 없었다”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성함이 언급된 바 없지만 기준에 부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정치적 지향점이 서로 다른 여러 세력이 한 데 모인 개혁신당에서 내부 통합이 가능할지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특히 이준석 공동대표와 젠더 이슈로 갈등을 빚었던 류호정 전 정의당 의원이 합류하면서 이 대표 지지층이 이탈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준석 공동대표는 CBS라디오에서 “탈당이 어느 정도 있다는 이야기는 당직자에게 들었다”며 “당원들께 그간의 사정이나 앞으로의 비전에 대해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지 신용일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