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티메파크’ 품은 큐텐, 글로벌 플랫폼도 인수…11번가는?

북미 기반 쇼핑 플랫폼 ‘위시’ 인수
“국내 셀러 상품, 해외 시장으로 수출”
11번가 인수 사실상 무산

구영배 큐텐 사장. 큐텐 제공

위메프·인터파크·티몬 등 이커머스 기업을 인수하며 국내 시장에서 덩치를 키워온 큐텐이 북미에 기반을 둔 쇼핑 플랫폼 ‘위시’를 인수한다고 13일 밝혔다. 기존 아시아 물류 네트워크를 유럽·미국으로 확장해 국내 판매자들도 해외에서 상품 판매가 가능한 글로벌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포부다. 큐텐은 지난해 매물로 나온 11번가의 유력한 인수 후보로 꼽혀왔으나 이번 위시 인수로 사실상 11번가 인수는 무산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큐텐은 지난 10일(현지시각) 미국 나스닥 상장기업 ‘콘텍스트로직’이 운영하는 글로벌 서비스 위시에 대한 포괄적 사업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인수 가액은 1억7300만 달러(약 2300억원)다. 최근 K콘텐츠의 인기로 글로벌 시장에서 문화적 영향력이 커지면서 국내 상품을 수출할 수 있는 적기라는 판단도 작용했다.

큐텐 관계자는 “그동안 글로벌 상거래 서비스는 아마존·이베이·알리바바 등 미·중 거대 자본이 주도해왔다”며 “이번 인수는 한국계 기업이 글로벌 플랫폼으로 거듭나 국내 셀러의 상품을 해외 시장으로 바로 보낼 수 있는 루트를 처음으로 확보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위시는 2010년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기반으로 설립됐다. 전세계 200여개국 소비자에게 33개 언어로 서비스 중이다. 매달 1000만명 이상의 고객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모든 카테고리 상품을 현지 소비자에 맞춰 통화 변환·결제, 상품 판매·구매, 배송 해주는 통합 플랫폼을 구축해왔다.

이번 인수로 큐텐은 글로벌 물류 네트워크를 확대할 수 있고, 세계 전역의 주문량과 북미·유럽의 활성 소비자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큐텐을 이끄는 구영배 사장은 국내 최초 오픈마켓인 G마켓의 창업자다. 그는 2009년 G마켓을 이베이에 매각할 때 ‘한국에서 10년간 겸업 금지’를 약속해 2010년 싱가포르·일본에 큐텐을 설립하고 동남아·중국·인도 등에 플랫폼을 구축했다. 이후 2022년부터 티몬과 인터파크, 위메프를 인수한 바 있다.

큐텐의 위시 인수는 해외 시장 확대에 주력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되면서 국내 오픈마켓인 11번가 인수 가능성은 더욱 낮아졌다는 전망도 나온다. 투자은행(IB) 업계에선 11번가의 매각가가 2018년 2조원대에서 최근 5000억원으로 떨어졌다는 분석도 나왔지만 큐텐은 이번 인수로 추가 자금 확보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구 사장은 “이번 인수로 큐텐과 위시는 전세계 제조·유통사와 판매자·구매자에게 진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잠재력을 실현할 수 있는 포괄적 쇼핑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한국 소상공인의 수출을 도와 국내 산업 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