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말라위서 한인 여성 피살…“집단 구타 흔적”

현지 수사당국, 범인 추적 중
외교부 “영사조력 제공”

아프리카 말라위. 구글 지도 캡처

아프리카 말라위에서 거주하던 60대 한국인 여성이 살해된 사건이 발생해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외교 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현지시간) 말라위 수도 릴롱궤에서 60대 여성 A씨가 집 근처로 운동을 나갔다가 실종됐다.

가족의 신고를 받은 현지 경찰이 수색 끝에 A씨를 찾았으나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A씨에게는 심한 구타를 당한 흔적이 있었으며 여러 사람의 지문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수사당국은 범인을 추적하고 있다.

A씨는 해외 파견 근무 중인 가족과 함께 말라위에 거주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주짐바브웨 대사관 영사를 말라위로 급파해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