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 강남 아파트 혼자 살던 30대女 숨진 채 발견

입력 : 2024-02-13 04:08/수정 : 2024-02-13 10:23
국민일보DB

서울 강남구 한 아파트에서 3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쯤 강남구 역삼동의 한 아파트에서 홀로 거주하던 3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여성이 아파트에서 스스로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범죄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여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09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