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틱톡 시작… 27초 영상에 ‘다크 브랜든’ 밈짤

美서 규제 압박 中 플랫폼 틱톡서
Z세대 표심 잡기 포석…밈도 활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중국 바이트댄스의 숏폼 플랫폼 틱톡 계정을 개설했다. 첫 영상에 자신을 희화화한 밈(meme) 캐릭터 ‘다크 브랜든(오른쪽 사진)’을 활용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틱톡 영상 캡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국 바이트댄스의 숏폼 플랫폼 틱톡 계정을 개설했다. 자신을 희화화한 밈(meme) 캐릭터 ‘다크 브랜든(Dark Brandon)’을 숏폼에 활용했다.

워싱턴포스트는 11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이 틱톡 계정을 개설하고 첫 영상을 올렸다”며 “바이든 대통령의 선거캠프는 스레드,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엑스, 트루스소셜 같은 SNS에도 정기적으로 게시물을 올릴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틱톡에서 첫 번째 게시물로 미국 최고 인기 종목인 북미프로풋볼(NFL)과 관련한 질의응답으로 시작되는 27초 분량의 영상을 공개했다. 같은 날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는 캔자스시티 치프스와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의 NFL 챔피언 결정전 슈퍼볼이 열렸다.

바이든 대통령의 선거캠프는 슈퍼볼 검색량 증가를 따라 주목도를 높일 목적으로 틱톡의 첫 게시물로 NFL 관련 영상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영상에서 필라델피아 이글스 팬이라고 말했다. 우승 전망에 대한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바로 다음 장면에서 ‘다크 브랜든’ 캐릭터가 등장했다.

‘다크 브랜든’은 바이든 대통령의 사진을 붉은색 안광을 발사하며 험악하게 웃는 모습으로 변형한 밈 캐릭터다. 이 캐릭터는 미국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레딧’과 ‘포챈’에서 고령인 바이든 대통령을 비웃을 목적으로 사용된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의 선거캠프는 1990년대 중후반부터 2010년대 초반 사이에 태어난 젊은 유권자, 이른바 ‘Z세대(Generation Z)’의 표심을 잡을 목적으로 틱톡 계정을 열고 ‘다크 브랜든’ 캐릭터를 과감하게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중국 바이트댄스의 숏폼 플랫폼 틱톡 계정을 개설했다. 첫 영상에 자신을 희화화한 밈(meme) 캐릭터 ‘다크 브랜든’을 활용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틱톡 영상 캡처

틱톡은 미국 10~20대의 선호도가 높은 플랫폼이다. 개인정보가 중국으로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와 더불어 청소년에게 악영향을 미치는 콘텐츠가 많다는 지적에 따라 미국에서 규제 압박을 받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틱톡 영상에서 다소 편안한 차림으로 등장했다. 영상의 마지막 장면에서 자신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중 하나를 선택하라는 질문에 주저하지 않고 “바이든”이라고 답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