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 원룸 화재로 20대 중상…방화 용의자는 ‘3층 남자’

용의자 “이불에 불 붙어” 최초 신고
경찰 조사서 진술 바꿔

국민일보DB

설 연휴 마지막 날 새벽 서울 광진구 원룸에서 화재가 발생해 불길을 피하려던 추락한 20대 여성이 머리를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은 해당 원룸에 사는 30대 주민을 방화 용의자로 특정하고 긴급체포했다.

12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38분쯤 광진구 중곡동의 6층짜리 원룸 형태 다가구 주택 3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 당국은 차량 27대와 인력 112명을 투입해 오전 5시41분쯤 불을 완전히 껐다. 그러나 4층에서 살고 있던 20대 여성이 대피하려다 1층으로 떨어져 머리를 크게 다친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4층 다른 세대에서 살고 있는 또 다른 30대 남성과 20대 여성도 연기를 들이마셔 경상을 입었다. 다른 주민 8명은 자력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화재로 3층 세대 일부가 소실되고 4층 세대 일부는 그을리는 피해가 발생했다. 소방 당국은 피해 규모를 6000만원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

화재가 시작된 3층 세대에 살고 있던 주민 A씨는 불이 나자 밖으로 대피한 뒤 인근 편의점에 요청해 119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건물 거주자 등 조사를 거쳐 A씨를 방화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A씨는 “이불에 불이 붙었다”는 내용으로 신고했으나, 경찰 조사에서 자신이 불을 질렀다는 취지로 진술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불이 난 원룸 세대에는 단독경보형 화재 감지기가 설치돼 있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방화 동기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