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美유명교회서 주일 총격 사건…아이 동반 女총격범 사살

규모 3위 텍사스주 레이크우드 교회
비번 경찰 등 조기 진압, 사망자는 없어
조엘 오스틴 목사 “큰 충격”

11일(현지시간) 총격이 발생한 텍사스 휴스턴 레이크우드 교회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의 유명 교회에서 예배를 앞둔 주일 낮에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자칫 큰 참사로 이어질 뻔했으나 현장에 있던 비번 경찰 등에 의해 조기 진압돼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11일(현지시간) 텍사스주 휴스턴 경찰국(HPD)에 따르면 이날 오후 휴스턴 남서부 레이크우드 교회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2명이 다쳤다.

총격범은 30대 여성으로 아이를 동반한 채 교회에 진입했다. 총격범은 현장에서 사살됐다.

경찰은 소셜미디어로 생중계한 현장 브리핑에서 이날 스페인어 예배를 앞둔 시점인 오후 1시53분쯤 30∼35세의 여성 1명이 교회 주차장에 차를 타고 들어온 뒤 긴 소총을 들고 교회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트렌치코트를 입고 있었고, 4∼5세로 보이는 아이를 동반하고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여성이 건물 안에서 총격을 시작했을 때 마침 현장에 있던 28세의 비번 경찰관과 또 다른 기관 소속 요원인 38세 남성이 여성을 제압했다.

여성은 이들의 총에 맞아 사망했으며, 함께 있던 아이도 총에 맞아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아이는 현재 위독한 상태라고 경찰은 전했다.

또 교회 안에 있던 50대 남성이 다리에 총을 맞아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트로이 피너 휴스턴 경찰국장은 총격범이 장총을 갖고 있었다는 점을 지적하며 “상황은 훨씬 나빠질 수 있었다. 앞으로 나서서 일(진압)을 해낸 그들에게 감사하고 싶다”고 말했다.

총격을 가한 여성의 구체적인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다. 이 여성의 범행 동기 역시 아직 파악되지 않았으며, 이 여성과 옆에 있다 다친 아이가 어떤 관계인지도 현재 조사 중이라고 경찰은 밝혔다.

현장에 있던 교인들은 오후 2시로 예정된 스페인어 예배를 기다리던 중 여러 발의 총성이 들리자 다들 놀라 황급히 대피했다고 언론에 말했다.

레이크우드 교회에는 매주 약 4만5000명이 예배에 참석하며, 이는 미국 전체 교회 중 3번째로 큰 규모라고 AP통신은 전했다.

이 교회를 이끄는 조엘 오스틴 목사는 저서 ‘긍정의 힘’ 등이 번역 출간돼 한국에도 알려져 있다. 오스틴 목사의 TV 설교는 약 100개국에 방송된다.

오스틴 목사는 언론 브리핑에서 “우리가 65년 동안 여기에 있었지만 교회에서 총격은 없었다.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 총격범을 진압한 경찰 등에게 “모든 분께 감사하고 싶다. 만약 그것이 오전 11시 예배 중에 발생했다면 훨씬 더 심각한 피해가 있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