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근 우크라 무단입국에 “쑈질” 악플 단 주부…‘벌금형’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했다”

이근 전 대위. 뉴시스

이근 전 대위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에 무단 입국했을 당시 관련 기사에 ‘악플’을 단 40대 주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6단독 최희동 판사는 모욕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벌금 30만원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2022년 5월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게재된 이 전 대위 관련 기사에 악플을 단 혐의로 기소됐다.

해당 기사는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로 무단 입국한 이근 전 대위가 다쳐 한국에서 치료받은 뒤 다시 우크라이나로 복귀를 희망한다는 내용이었다. A씨는 이 기사에 ‘쑈질이 끝났으니 이제 들어온 거네’ ‘관종은 엄벌에 처해야 함’ 등 댓글을 달았다.

재판부는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했다”며 “다만 사회적, 공적 관심과 비판의 대상이 된 사건과 관련한 인터넷 기사를 읽고 우발적으로 댓글을 작성한 점을 참작했다”고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