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금값 된 과일…물가 0.4%p 끌어올렸다 “13년만 최대”

입력 : 2024-02-12 06:46/수정 : 2024-02-12 13:50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뉴시스

최근 과일 가격이 폭등하면서 13년 만에 가장 높은 인플레이션 기여도를 나타냈다.

12일 기획재정부와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1월 소비자물가에서 ‘과실’의 기여도는 0.4% 포인트로, 2011년 1월(0.4%p) 이후 13년 만의 최대치를 기록했다.

통상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하더라도 0.1~0.2%p에 그치는 과실류 기여도는 지난해 9~10월 0.4%p로 뛰어올랐다. 지난해 11월 0.3%p로 다소간 낮아졌다가 연말·연초 인플레이션 영향력을 다시 높였다.

1월 물가상승률(2.8%) 가운데 과일만으로 전체 인플레이션의 7분의 1을 끌어올렸다는 뜻이다. 과실류 19개의 가중치가 14.6으로 전체(1000)의 1.5%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을 고려하면 이례적으로 큰 영향력을 미치는 상황이다.

과실류 물가는 사과, 배, 복숭아, 포도, 밤, 감, 귤, 오렌지, 참외, 수박, 딸기, 바나나, 키위, 블루베리, 망고, 체리, 아보카도, 파인애플, 아몬드 등으로 구성돼 있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

1월 물가상승률에서 수산물 기여도가 0.02%p에 그쳤고 축산물은 오히려 0.01%p ‘마이너스’ 요인이었던 데 비해 농축수산물 중에서 농산물, 특히 과일의 영향력이 절대적이었다.

지난 1월 물가지표에서 사과와 배는 지난해 동월 대비 각각 56.8%, 41.2% 급등세를 보였다. 정부와 대형마트의 할인 지원이 통계청 지표에 반영되지 않는 구조를 감안하더라도 과일값의 고공행진은 뚜렷하다.

기본적으로는 지난해 이상기후에 수확기 탄저병·우박까지 겹치면서 작황이 부진했던 데다 다른 농축수산물과 달리 수입산 열대과일로 대체하기 어려운 품목이 많아 과일 물가 잡기는 쉽지 않다는 설명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