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네덜란드 전 총리, 부인과 동반 안락사…“손 잡고 죽음 맞았다”

드리스 판아흐트 네덜란드 전 총리. EPA 연합

드리스 판아흐트 네덜란드 전 총리가 자택에서 부인과 동반 안락사로 생을 마감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판아흐트 전 총리와 부인 외제니 여사는 지난 5일 93세 일기로 별세했다.

판아흐트 전 총리가 생전에 설립한 ‘권리포럼’ 연구소는 “지난주 판아흐트 부부가 함께 손을 잡고 죽음을 맞이했다”고 밝혔다. 헤라르 존크먼 권리포럼 연구소장은 네덜란드 공영 방송 NOS에 “판아흐트 부부가 모두 매우 아팠으며 서로가 없이는 떠날 수 없었다”고 전했다.

1977~1982년 총리를 지낸 판아흐트 전 총리는 2019년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 계속 건강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70여년 동안 함께 산 동갑내기 아내를 항상 ‘내 여인’이라고 부르는 등 애정을 드러냈다고 한다.

동반 안락사는 안락사가 합법인 네덜란드에서도 흔치 않은 사례다. 네덜란드에서 처음 동반 안락사 사례가 보고된 2020년 26명(13쌍)이 동반자와 함께 생을 마감했다. 이듬해에는 32명(16쌍), 2022년에는 58명(29쌍)이 동반 안락사를 택하는 등 최근 들어 증가세다. 네덜란드 안락사 전문센터의 엘케 스바르트 대변인은 “동반 안락사 요청이 늘고 있지만 여전히 드물다”며 “두 사람이 동시에 치료에 대한 가망 없이 견딜 수 없는 고통을 겪고 있으면서 함께 안락사를 원할 가능성은 매우 적다”고 말했다. 2022년 네덜란드에서 안락사를 택한 사람은 총 8720명이었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