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대가 1만원… 광장시장 ‘메뉴 바꿔치기’ 논란에 부글부글

광장시장서 6000원짜리 ‘찹쌀순대’ 주문
“섞어드릴게”… 1만원짜리 모둠순대 내와
“무조건 당하니 조심하라” 당부

유튜브 캡처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 일부 분식집에서 ‘메뉴 바꿔치기’를 통해 6000원짜리 순대를 1만원에 팔고 있어 주의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구독자 51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떡볶퀸’은 지난 8일 ‘무조건 당하니 조심하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 따르면 광장시장 A 가게는 2년 전 찹쌀순대를 6000원, 모둠순대를 1만원에 판매하고 있었다. 하지만 찹쌀순대를 주문하면 주인이 “모둠으로 섞어줄게요”라고 말했다고 한다.

대부분 손님들이 ‘순대와 내장을 섞어준다’는 뜻으로 이해해 알겠다고 답하면 1만원짜리 모둠순대를 내주고 결제할 때 1만원을 받아갔다는 것이 유튜버의 주장이다.

그는 “눈 뜨고 코 베인 느낌이 들었다”며 “많은 분들도 동일한 수법을 겪었다고 해서 2년이 지난 현재에도 동일한 방식으로 판매하고 있을지 궁금했다”고 말하며 같은 매장을 찾았다.

2년이 지나 방문한 이 가게의 찹쌀순대 가격은 8000원으로 2000원 인상돼 있었다. 모둠순대와 떡볶이는 각각 1만원과 3000원으로 가격이 동일했다.

떡볶퀸이 찹쌀순대를 주문하자 A 가게 주인은 2년 전과 똑같이 “순대는 골고루 모둠이랑 섞어드릴게요”라고 말했다.

떡볶퀸은 “이 멘트를 듣고 누가 1만원짜리 모둠순대를 주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을까. 당연히 동일한 가격(8000원)에 내장을 섞어준다고 이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튜브 캡처

이 유튜버는 시장의 가격 대비 음식 양도 많지 않다고 주장했다. 떡볶퀸은 “아무래도 고기가 있다 보니 사람마다 느끼는 정도가 다를 것”이라면서도 “떡볶이는 쌀떡 7알이 나왔는데 2년 전보다 한 알 줄었다. 물가상승률을 고려했을 때 어쩔 수 없는 점이라고 생각하지만 2년 전에도 지금도 합리적인 가격이라고 생각이 들진 않는다”고 전했다.

맛에 대해서는 “떡볶이 맛은 그나마 괜찮았지만, 순대는 찜기에 있던 걸 썰어주는 게 아니라 다른 그릇에 있던 것을 덜어주는 거라 수분기 전혀 없이 말라 퍼석퍼석했다”고 평가했다.

이 같은 ‘상술’은 A 가게만의 문제가 아니었다. 이 유튜버가 방문한 다른 분식집에서도 일반 순대를 시키자 “순대는 섞어줄게”라며 일반 순대보다 비싼 1만원짜리 모둠순대 메뉴를 내왔다.

떡볶퀸은 “앞집은 ‘모둠’이라는 워딩으로 언질을 주긴 했지만, 이 집은 당연하다는 듯이 섞는다고 말하며 메뉴 가격을 올려 판매하고 있었다”며 “광장시장을 처음 오는 손님 중 이걸 알아차리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라고 되물었다.

앞서 광장시장은 모둠전을 터무니없는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다는 논란에 휩싸여 비판을 받았다. 이에 정량 표시제를 비롯해 여러 대책을 시행하고 있지만, 여전히 신용카드 결제가 어려운 등 소비자 입장에서 번거로운 점이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