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 상징 ‘해치’ 교체… 노랑→분홍 변신

15년 만에 완전 변신
‘해치 친구들’도 함께 공개

서울시가 15년 만에 시 상징 캐릭터 '해치'를 새단장했다고 1일 밝혔다. 기존 해치(왼쪽)와 새로 공개된 해치(오른쪽). 서울시 제공

서울 상징 캐릭터 ‘해치’가 15년 만에 완전히 탈바꿈했다. MZ세대를 고려해 캐릭터마다 세계관을 부여하고 세련된 디자인을 살렸다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시는 새단장한 해치와 해치의 친구들 청룡·주작·백호·현무 공개와 함께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높이 8m 대형 아트벌룬으로 제작된 해치 조형물을 설치했다고 1일 밝혔다.

새 단장을 한 해치는 ‘2등신’ 캐릭터였던 기존 해치와 비교해 길쭉해지고 덩치가 커진 게 특징이다. 가장 큰 차이는 색상이다. 은행노란색이었던 해치가 분홍색으로 바뀌었고, 몸통 곳곳에 쪽빛의 푸른색 줄무늬가 생겼다.

해치의 상징과도 같았던 몸의 비늘, 날개, 큰 코, 이빨 등은 유지했지만 캐릭터를 훨씬 단순화해 다양한 표정과 동작을 가능하도록 했다고 시는 전했다.

해치가 외롭지 않도록 해치의 곁을 함께하는 ‘소울 프렌즈’ 청룡·백호·주작·현무도 함께 공개됐다.

시는 서울페스타, 책읽는 서울광장 등 주요 행사에서 해치를 등장시켜 시민들에게 새로워진 해치를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시민의 사랑을 받던 해치의 인지도를 다시금 높이고 세계인이 주목하는 글로벌 캐릭터로 발전시키는 것이 해치 새단장의 목적”이라며 “서울의 매력을 고스란히 닮은 해치 캐릭터를 활용해 서울을 전 세계에 알리고 이를 통해 도시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2008년 처음 서울시의 상징물로 지정된 해치는 2009년 시 캐릭터로 공식 선정됐다. 이후 ‘내 친구 해치’라는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는가 하면 ‘해치송’까지 만들어지면서 홍보에 활용됐지만 이후 활용 범위가 점차 축소되면서 2021년에는 인지도가 30%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에 서울시는 지난해 9월부터 3억원을 들여 ‘서울시 캐릭터 재디자인 및 콘텐츠 개발 용역’을 진행해 왔다.

박종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