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정숙 여사 ‘인사 패싱’ 논란…한동훈 밝힌 입장 [영상]

DJ 탄생 100주년 기념식서 논란 장면
한동훈 “다음엔 제가 더 잘 인사하겠다”

입력 : 2024-01-08 04:26/수정 : 2024-01-08 09:54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김대중(DJ)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식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에게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공개석상에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인사를 ‘패싱’하는 듯한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된 데 대해 한 위원장이 직접 입장을 전했다.

한 위원장은 김 여사의 인사 패싱 논란에 대해 “(김 여사가) 저를 모르셨을 수도 있다”며 “다음에 또 뵈면 제가 더 잘 인사드리겠다”고 7일 중앙일보에 밝혔다. 당시 현장에서 김 여사가 눈인사를 했는지나 어떤 표정을 지었는지 등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고 한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김대중(DJ)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식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에게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앞서 한 위원장과 문 전 대통령 내외는 전날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논란이 된 장면은 단체사진 촬영 때 나왔다. 한 위원장은 자리에 서서 촬영을 기다리던 중 김 여사가 앞을 지나가자 허리 숙여 인사했다.

당시 현장 영상을 보면 김 여사는 한 위원장 옆에 있던 이종찬 광복회장의 인사에 목례로 화답했지만 바로 다음 순서인 한 위원장에게는 별다른 반응을 하지 않고 지나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직후 한 위원장이 김 여사를 바라보며 다시 가볍게 고개를 숙였으나 김 여사는 그대로 지나갔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6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식에서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해당 영상이 온라인에 확산하면서 여러 말들이 나왔다. 일부 네티즌은 “다른 사람들의 인사는 받아주면서 유독 한 사람만 무시하는 건가” “다소 무례한 태도로 보인다”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반면 해당 영상에 김 여사의 뒷모습만 찍힌 점을 들어 “눈인사를 했을 수도 있다”는 추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김 여사는 문 전 대통령이 재임 중이던 2019년 광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도 비슷한 구설에 오른 적이 있다. 행사장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악수를 하지 않고 지나친 것이다. 황 대표 양옆에 있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는 악수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 논란이 일자 당시 청와대는 “시간 관계상 여유가 없었을 뿐 고의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