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머리부터 감싸…‘규모 7.6’ 日 지진 공포 이 정도 [영상]

인명 피해도 발생…“4명 사망, 30여명 부상”
일본 쓰나미 경보, 우리나라 동해안에도 영향

입력 : 2024-01-02 04:55/수정 : 2024-01-02 10:17
새해 첫날인 1일 오후 4시쯤 일본 이시카와현 노토 반도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 당시 인근 지역 피해 상황. 엑스(옛 트위터) 캡처

새해 첫날 일본 중북부에 규모 7.6에 달하는 강진이 발생한 이후 SNS에는 현지인이 직접 찍은 현장 영상들이 다수 공유됐다. 영상에는 지진 발생 당시 급박한 상황이 고스란히 담겨 그 위력이 가늠된다.

2일 엑스(X·옛 트위터)에는 전날부터 일본 이시카와현 지진 관련 피해 상황이 공유됐다. ‘#살려달라 #SOS #노토지진’ 등 해시태그로 구조를 요청하는 이들도 있었다. 피해 지역 사진과 영상도 다수 게재됐다. 아스팔트 바닥이 일어나거나 건물이 무너지며 화재가 발생하고 강물은 바다처럼 통째로 흔들리는 모습 등이 포착됐다.

새해 첫날인 1일 오후 4시쯤 일본 이시카와현 노토 반도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 당시 인근 지역 피해 상황. 엑스(옛 트위터) 캡처

이시카와현의 한 쇼핑몰에서 지진을 겪었다는 네티즌의 영상에는 매대와 조명 등이 급격히 흔들리고 방문객들은 머리를 감싸며 바닥에 주저앉는 상황이 담겼다. 한 역사에서 찍힌 영상에는 전광판이 크게 흔들리며 순간 정전이 되기도 하는 와중에 시민들이 가방 등으로 머리를 보호하며 피신하는 모습이 찍혔다.

새해 첫날인 1일 오후 4시쯤 일본 이시카와현 노토 반도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 당시 인근 지역 피해 상황. 엑스(옛 트위터) 캡처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6분쯤 이시카와현 노토 반도 지역에서 규모 5.7의 지진을 시작으로 밤까지 주변 지역에서 수십 차례의 지진이 관측됐다. 특히 오후 4시10분쯤 노토 반도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은 규모가 최대 7.6에 달했다. 이는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규모 9.0)보다는 작지만 1995년 1월 한신대지진(7.3)보다 큰 규모다.

새해 첫날인 1일 오후 4시쯤 일본 이시카와현 노토 반도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 당시 인근 지역 피해 상황. 엑스(옛 트위터) 캡처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지진으로 사이타마현과 니가타현을 잇는 조에쓰 신칸센 등의 운행이 중단되고 니가타 공항 등의 항공편도 결항됐다. 산사태나 도로 파괴 등으로 일부 도로 통행도 중단됐다. 이시카와현에서는 약 3만 가구에 정전이 발생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휴대전화 등 통신 서비스에도 장애가 발생했다.

새해 첫날인 1일 오후 4시쯤 일본 이시카와현 노토 반도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 당시 인근 지역 피해 상황. 엑스(옛 트위터) 캡처

후쿠이·돗토리·아키타·후쿠오카·사가현 등 5개현에서 5만여명의 주민에게 피난 지시가 내려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시카와현 소방 당국에는 주택, 건물 파괴가 30여건 신고됐다. 인명 피해로는 4명이 사망했으며 30여명이 다쳤다고 교도통신이 2일 이시카와현 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아직 정확한 피해 현황은 집계되지 않은 상황이다.

일본 기상청은 이시카와현 노토 반도 지역에 대해 최고 높이 5m의 쓰나미 발생이 예상된다며 한때 ‘대형 쓰나미 경보’를 내렸다. 일본 기상청은 앞으로 1주간, 특히 2∼3일은 최고 진도 7.0 이상의 지진 발생 우려가 있으므로 계속 주의해 달라고 전했다.

새해 첫날인 1일 일본에서 최대 규모 7.6의 강진이 발생했다. 교도연합뉴스

새해 첫날인 1일 일본에서 최대 규모 7.6의 강진이 발생했다. 교도연합뉴스

행안부 “동해안 지진해일 인명피해 없어”

일본 강진의 영향으로 우리나라 동해안에서도 지진해일(쓰나미)이 관측됐다. 전날 오후 8시 기준 지진해일 최고 높이는 묵호 67㎝, 속초 41㎝, 임원 30㎝, 남항진 20㎝, 후포 18㎝였다

행정안전부는 “현재까지 동해안에 이번 지진으로 인해 발생한 인명 피해와 물적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경계 태세를 늦추지 않고 있다. 오후 8시 기준 지진해일 최고 높이가 67㎝에 달한 묵호항이 있는 강원도 동해시에는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가 가동됐다. 해양수산부와 해양경찰청은 비상 근무 중이다.

1일 오후 일본 도야마현 북쪽 해역에서 발생한 강진으로 인해 동해안에 지진해일이 닥쳐 해수면 상승 위험이 커지는 가운데 강원 강릉시 안목해변 앞바다에 파도가 치고 있다. 연합뉴스

기상청은 “처음 도달한 지진해일보다 파고가 높은 해일이 뒤이어 도달할 수 있고 24시간 이상 지속될 수 있다”며 “추가 정보를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